괴산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기억지킴이 쉼터’ 맞춤형 방문서비스 호평
괴산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기억지킴이 쉼터’ 맞춤형 방문서비스 호평
  • 임성호 기자
  • 승인 2020.07.3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환자 자택서 인지치료ㆍ재가학습 등, 치매 돌봄으로 칭찬
괴산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기억지킴이 쉼터’ 맞춤형 방문서비스 호평
괴산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기억지킴이 쉼터’ 맞춤형 방문서비스 호평

〈충북 괴산타임즈 임성호 기자〉= 충북 괴산군 보건소(소장 김금희)는 거동이불편한 어른신 댁을 직접 방문 치매환자의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기억지킴이 쉼터’를 맞춤형 방문 프로그램으로 변경해 운영하고 있다.

‘기억지킴이 쉼터’는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의 치매악화 방지를 위한 전문 인지재활 프로그램과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강프로그램이다.

특히, 이 프로그램은 낮 시간에 치매환자를 보호하면서 사회적 접촉과 교류 기회를 주고, 치매가족의 정신적·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마련됐다.

안명자(괴산군적십자부녀봉사회)) 회장은 밖으로 나갈 수 없는 환자들에게 찾아가 인지치료, 재가학습을 돕는 것은 물론 코로나로19 감염병 예방수칙도  함께 안내를 하고 있어 치매가정에서는 이것보다  더 좋은 교육은  없다고 한다면서 어르신들이 보건소선생님들 언제 오냐고 묻고 오는 날을 달력에 적어놓으라고 하고 자주 방문해 주기를 고대 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김금희 보건소장과 이나은 팀장에게 고맙고 감사를 전했다.

지난 2월 치매안심센터 내 돌봄 쉼터에서 운영을 시작한 이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바로 중단됐다가 전화 모니터링 등 비대면 방식으로 운영돼왔다.

군 보건소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 6일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치매환자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기억지킴이 쉼터’를 맞춤형 방문서비스로 바꿔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맞춤형 방문서비스는 군 보건소 직원이 치매환자 자택을 방문, 작업치료와 미술치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특히, 치매환자를 위한 1:1 맞춤형 교육을 운영하면서 치매환자의 건강상태 등도 꼼꼼히 살피는 등 감염병 예방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는 게 군 보건소의 설명이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생활방역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그동안 중단됐거나 비대면 으로 해오던 ‘기억지킴이 쉼터’를 맞춤형 방문서비스로 변경해 운영하게 됐다”면서, “이번 방문서비스를 통해 치매환자의 개별 학습을 돕고, 건강상태도 꼼꼼히 체크하는 등 치매 돌봄 서비스에 공백이 발생치 않도록 적극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괴산군 관동로 193 괴산타임즈
  • 대표전화 : 043-834-7008 / 010-9559-6993
  • 팩스 : 043-834-7009
  • 기사제보/광고문의 : ssh6993@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원래
  • 법인명 : 괴산타임즈
  • 제호 : 괴산타임즈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8
  • 등록일 : 2014-12-29
  • 발행일 : 2014-12-29
  • 발행인 : 노원래
  • 편집인 : 노원래
  • 괴산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괴산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h699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