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中有弘(연풍에 김홍도가 있다) - 도화서 이야기(13)
延中有弘(연풍에 김홍도가 있다) - 도화서 이야기(13)
  • 괴산타임즈
  • 승인 2020.07.31 0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근우(중원대학교 상생교양학부 교수)
이근우 교수
이근우 교수

우리는 그동안 “도화서에 대해 제대로 된 질문을 하였는지, 아니면 질문을 놓아 버린 것은 아닌지”에 대해 되돌아 봐야 한다. 제대로 된 질문은 제대로 된 답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도화서는 그림의 기억을 가진 거울로써 우리나라 삼국시대 진덕여왕 때 ‘채전(彩典)’으로 시작해서 고려와 조선으로 이어지는 1000여 년의 우리 민족문화의 역사를 담아내며 오늘날 대한민국 예술문화의 기틀을 마련한 문화유산이다. 그러나 현재 이런 소중한 문화유산인 도화서를 체계적으로 수집, 보존, 연구, 전시, 교육 할 수 있는 공간 하나 없다는 것은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

도화서에 의해 기록된 우리 민족의 삶과 역사의 순간들은 다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동시에 역사이다. 시대의 고난 속에 도화서 화원들은 찬란한 우리 민족문화의 예술을 꽃피웠다. 하지만 독립운동으로 나라를 되찾은 지 100년이 되었지만, 도화서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람은 없다. 이러한 맥락에서 볼 때 그동안 ‘도화서’에 대한 제대로 된 질문이 없었던 것이 아닌가 한다.

이근우 작, 도화서(1), 2020.
이근우 작, 도화서(1), 20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괴산군 관동로 193 괴산타임즈
  • 대표전화 : 043-834-7008 / 010-9559-6993
  • 팩스 : 043-834-7009
  • 기사제보/광고문의 : ssh6993@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원래
  • 법인명 : 괴산타임즈
  • 제호 : 괴산타임즈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8
  • 등록일 : 2014-12-29
  • 발행일 : 2014-12-29
  • 발행인 : 노원래
  • 편집인 : 노원래
  • 괴산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괴산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h699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