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연호 '레이와'엔 백제인 평화사상 담겨
日연호 '레이와'엔 백제인 평화사상 담겨
  • 괴산타임즈
  • 승인 2019.05.0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신의 詩로 쓰는 컬쳐에세이
이승신 시인이 동경 메구로 강 6키로에 늘어진 밤 사쿠라 배경으로  -  2016  3  28  동경
이승신 시인이 동경 메구로 강 6키로에 늘어진 밤 사쿠라 배경으로 - 2016 3 28 동경

나루히토德人 즉위 레이와 시대 개막
일본 연호 고안한 나카니시中西 교수

7세기 전쟁 싫다며 일본 건너온 백제인

쇼토쿠聖德 태자와 평화헌법 만들어

한국엔 그 모습 못보이고 폐를 끼쳐

나카니시 스스무中西 進
나카니시 스스무中西 進

일본에서 5월 1일 연호 ‘레이와令和’를 사용하는 나루히토德仁 천왕 시대가 개막했다. 레이와를 고안한 나카니시 스스무中西 進 명예교수는 “레이와는 ‘아름다운 평화’라는 의미”라며 “첫째도 평화, 둘째도 평화인 평화론자가 고안한 연호”라고 말했다. 지난 달 4월28일 중앙일보와의 단독인터뷰에서 그는 평화에 대한 강한 신념에서 ‘레이와’를 새 연호로 추천했음을 밝혔다. 
   
나카니시 교수는 특히 “연호의 두 글자 중 평화를 의미하는 ‘와和’는 7세기 쇼토쿠聖德 태자가 만든 17조 헌법에 등장한 것”이라며 “한반도에서 많이 건너온 백제 출신 지식인들이 태자와 헌법을 함께 만들었다. 그러니 ‘와和’는 동아시아 전체의 평화사상”이라고 말했다. 
   
일본 언론들은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시가집 ‘만요슈萬葉集’ 연구의 1인자인 나카니시 교수를 ‘레이와의 고안자’로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고안자를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는 정부 입장 때문인지 나카니시 교수는 인터뷰 내내 ‘고안한 사람은~’ 이라는 3인칭 시점에서 주로 말했다.
 

‘레이와’는 만요슈 ‘매화나무 꽃’ 노래 32수의 서문에 나오는 ‘이른 봄 좋은令 달밤에, 공기는 맑고 바람은 온화해和ぎ’에서 두 자를 따왔다. 인터뷰는 나카니시 교수가 관장직을 맡고 있는 도야마富山현 도야마시 '고시노쿠니高志の國 문학관'에서 지난 4월 28일 1시간가량 진행됐다. 외국 언론과의 첫 인터뷰다. 
  
질의 : 직접 레이와를 고안한 건 아직 비밀인 것 같다. 정부가 발표하지 않고 있다. 
응답 : “그건 헤이세이平成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언론들이 보도하더라) ” 

 
질의 : 일본에서 '연호'는 어떤 의미인가.
응답 : “한 시대를 특징짓는 네이밍이다. 이런 미래였으면 좋겠다고 기원하는 성격도 있다. 미래에 대한 '목표와 기원'이 들어가야 하고 잘 기억돼야 하고 내용도 훌륭해야 하고 울림도 좋아야 하고 패턴에서 벗어나서도 안 된다. 집에서 손님을 맞을 때에 부엌이 아닌 응접실에서 맞는 것이 자연스럽듯 연호에도 전혀 이질적인 것이 들어오면 좋지 않다. 절반 정도는 전통을 살리고 절반은 새롭게 빛나는 내용의 집합체라고 할까 ” 
 

한·일관계 답답, 반드시 개선해야


질의 : 고안 자체가 어려운 작업이겠다.
응답 : “궁궐로부터 수수께끼를 만들라는 분부를 받은 사람과 같다. ‘하룻밤에 만들라’는 지시를 받으면 머리가 하얗게 되듯 연호 고안도 1,2년에 될 일이 아니라 최소 6,7년 이상 걸려야 하는 일이다. 고안한 사람(나카니시 교수 자신)은 2,30개 안을 고안했다고 한다
 
질의 : ‘레이令’가 ‘명령’을 뜻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있었다.
응답 : “레이는 기본적으로 좋은 것, 아름다운 것이다. 영어로 ‘오더Order’로도 해석되는데 ‘오더’에는 명령 외에 ‘질서’라는 의미도 있다. 즉 뷰티풀 오더, 오더가 있는 뷰티, 질서 있는 아름다움이라고 할까. 그걸 ‘명령’ ‘사역 (시키는 것)’이라고만 말하면 지식의 레벨이 아주 낮은 것이다 ” 

질의 : 그렇다면 ‘와和’는 어떤가.
응답 : “와和는 피스Peace, 평화다. 7세기 초반의 뛰어난 왕자인 쇼토쿠聖德 태자가 17조 헌법이라는 것을 만들었다 604년. 일본에선 이후 1400년 이상 계속 중요하게 여겨져 왔다. 그 헌법의 1조가 ‘와和가 중요하다’는 내용이다. 7세기 평화헌법이 1946년의 평화헌법으로 이어져 있다. 하지만 (그 사이) 한국엔 그런 일본의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폐를 끼쳤다고 생각한다 ” 

질의 : 쇼토쿠 태자는 왜 평화헌법을 만들었나.
응답 : “한반도에서 벌어진 한반도 전쟁에 일본이 개입했고 계속 졌다. 염전厭戰·(전쟁을 싫어함) 사상이 돌면서 국민은 ‘전쟁을 그만두라’고 했다. 그래서 결단을 통해 싸움을 끝냈고 바로 그 다음 해 ‘와和’를 헌법에 담았다. 불필요한 전쟁을 그만두고 귀중한 목숨을 지키자는 의미가 담겨 있는 것이 그  ‘와和’다 ” 

질의 : 한반도에서 온 도래인들 역할이 있었나.
응답 : “백제 사람들이 전쟁을 피해 일본으로 많이 넘어왔다. 지식인이 많았다. 이들이 쇼토쿠 태자와 함께 17조 헌법을 만들었다. 고향을 잃고 일본으로 도망온 사람들, ‘피(혈통)’로 볼 때는 야마토大和인이 아니다. 즉 일본인이 아니라 한국인이다. 이들이 ‘전쟁은 싫다. 두 번 다시 반복돼선 안 된다’며 ‘와和’로 헌법을 만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와和’는 '동아시아 전체의 평화사상'이다. 당시 선진국이던 백제인들의 지력(지적 능력)이 들어간 것이다 ” 

질의 : ‘레이와 시대’의 일본은 어땠으면 좋겠나.
응답 : “레이令의 의미엔 기율·규율이란 의미도 있다. 다른 사람에게만 명령하는 게 아니라 자기에게 명령해야 한다. 또 글로벌 시대, 유한有限한 지구를 위해서는 몇 대 뒤를 내다보고 여러가지 초석을 다져야 한다. 국민을 어떻게 윤택하게 만들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 군사력으로 싸우는 건 아주 어리석은 일이다 ” 

질의 : 한국에 지인들이 있는 지한파로 악화된 한·일 관계에 대한 생각은.
응답 : “정말 답답하다. 반드시 개선해야만 한다 ”

 

孫戶姸 시인 10주기 기자 인터뷰  -  손호연 이승신 모녀시인의 집
孫戶姸 시인 10주기 기자 인터뷰 - 손호연 이승신 모녀시인의 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괴산군 관동로 193 괴산타임즈
  • 대표전화 : 043-834-7008 / 010-9559-6996
  • 팩스 : 043-834-7009
  • 기사제보/광고문의 : ssh6993@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원래
  • 법인명 : 괴산타임즈
  • 제호 : 괴산타임즈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8
  • 등록일 : 2014-12-29
  • 발행일 : 2014-12-29
  • 발행인 : 노원래
  • 편집인 : 노원래
  • 괴산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괴산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h6993@hanmail.net
ND소프트